국립중앙박물관 NATIONAL MUSEUM OF KOREA

통합검색

전시

조회수: 4045
예르미타시박물관展, 겨울 궁전에서 온 프랑스 미술
특별전 지난전시

예르미타시박물관展, 겨울 궁전에서 온 프랑스 미술

  • 전시명

    예르미타시박물관展, 겨울 궁전에서 온 프랑스 미술

  • 전시장소

    기획전시실

  • 전시기간2017-12-19~2018-04-15
  • 담당부서전시과 김승익 (1688-0361)

목록

이미지 보기 닫기
국립중앙박물관 NATIONAL MUSEUM OF KOREA

상세정보


국립중앙박물관은 유럽 3대 박물관 중 하나인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예르미타시박물관과 공동으로 특별전 <예르미타시박물관展, 겨울 궁전에서 온 프랑스 미술>을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는 지난 2016년 예르미타시박물관에서 열린 <불꽃에서 피어나다, 한국도자명품전>의 교환전시로 17세기에서 20세기 초에 이르는 프랑스 미술 300년의 흐름을 조망하는 전시입니다. 예르미타시박물관은 프랑스를 제외하면 전 세계에서 가장 방대한 프랑스 미술품을 소장한 박물관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예카테리나 2세를 비롯한 로마노프 왕조의 황제들과 러시아 귀족, 기업가들이 열정적으로 수집한 프랑스 미술품은 유서 깊은 겨울 궁전을 장식해 오면서, 오늘날 예르미타시박물관 유럽 미술 소장품의 정수로 자리 잡았습니다. 니콜라 푸생, 장오귀스트도미니크 앵그르, 클로드 모네, 앙리 루소 등 프랑스 거장들의 회화와 조각, 소묘 작품 89건을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프랑스 미술의 진면목을 감상하는 동시에, 프랑스 문화에 대한 러시아 인들의 관심을 살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전시기간: 2017. 12. 19.(화) ~ 2018. 4. 15.(일) 
전시장소: 기획전시실 1, 2실
전시품: 장오귀스트도미니크 앵그르 <니콜라이 구리예프 백작의 초상> 등 17-20세기 초 프랑스 회화, 조각, 드로잉 89건

전시품 해설 다운로드
☞ 1부-2부
☞ 3부-4부



전시 연계 특강

- 4월 5일(목)  예르미타시박물관 소장품 들여다보기(김승익,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
- 4월 6일(금)  19세기 프랑스 미술의 이해(송혜영, 영남대학교 교수)
- 4월 7일(토)  러시아의 문화예술(박종소, 서울대학교 교수)
 ○ 시간: 14:00~16:00
 ○ 장소: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

 ○ 참여대상: 인문학에 관심 있는 누구나
 * 사전 접수는 필요 없으며, 수강료는 무료입니다.
 *
참여해 주신 분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전시 초대권을 드리는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협력: 국립박물관문화재단
미디어 협력: KBS미디어, 동아일보
미디어 후원: 채널A, 네이버예매: 인터파크 티켓
전시문의: 1688-0361
누리집: russia2017.modoo.at


관람시간: 월/화/목/금 10:00-18:00, 수/토 10:00-21:00, 일/공휴일 10:00-19:00 
입장료: 성인 6,000원, 대학생-중고생 5,500원, 초등학생 5,000원, 유아(만 48개월 이상) 및 65세 이상 4,000원
            단체(20인 이상) 성인 5,500원, 대학생-중고생  5,000원, 초등학생 4,500원, 유아 및 65세 이상 3,500원

전시구성
1부 고전주의, 위대한 세기의 미술
17세기의 프랑스는 ‘태양왕’ 루이 14세의 통치 아래 강력한 국가로 성장했습니다. ‘위대한 세기’로 불리는 이 시기에 이탈리아에서 공부하던 젊은 프랑스 화가들이 돌아와 왕실 주도의 화단에 활력을 불어넣었습니다. 보편적인 원리와 질서, 안정과 통일성을 중시하는 ‘고전주의’ 양식이 17세기 프랑스 화단을 주도했습니다. 평민들의 일상적인 모습을 이상화하지 않고 사실적으로 그렸던 르 냉 형제의 작품도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2부 로코코와 계몽의 시대
18세기 초, 루이 14세의 사망 이후 정치적 불안과 경제적 침체 속에서 야외에서 열리는 화려하고 우아한 연회 장면을 담은 그림들이 인기를 얻었습니다. 아카데미의 화가들도 풍부한 색채를 사용하면서 신들의 사랑 이야기를 다루는 등 점차 새로운 경향으로 작품을 제작했습니다. 한편 계몽주의 사상이 확산되면서 부르주아 계급의 가치를 담은 풍속화나 정물화, 초상화가 유행했고 새롭게 풍경화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습니다.

3부 혁명과 낭만주의 시대의 미술
19세기로 접어들어 프랑스 미술은 나폴레옹의 통치와 일련의 혁명을 겪으며 변화의 세기를 맞이합니다. ‘신고전주의’를 계승한 화가들은 자신만의 회화 세계를 발전시켜 나갔고, ‘낭만주의’ 화가들은 현실에서 벗어나 문학이나 신화, 동방의 신비로운 이야기에서 새로운 주제를 찾기도 했습니다. 외젠 부댕, 장바티스트 카미유 코로와 같이 야외로 나간 화가들은 변화하는 빛과 대기에 관심을 두면서 이후 인상주의의 출현을 예고했습니다.

4부 인상주의와 그 이후
19세기 말 이후 고전적 예술 양식과 완전히 결별한 혁신적인 화가들이 등장했습니다. 1880년 이후 클로드 모네는 대상의 형태보다 빛에 따라 순간적으로 변하는 색채의 표현에 더욱 집중했고, 폴 세잔은 자연을 본질적인 기하학적 형태로 환원하는 방식을 탐구했습니다. 상징주의 화가 모리스 드니, 독학으로 그림을 배운 원시주의 화가 앙리 루소, 야수주의 화가 앙리 마티스는 인상주의 이후의 혁신을 이어나갔고, 이들은 20세기 미술을 향한 새로운 길을 열었습니다.

전시해설: 평일(3회) 10:30, 11:30, 15:00  주말 및 공휴일(1회) 10:30 
큐레이터와의 대화: 매주 수요일 19:00 - 19:30 | 기획전시실


목록

화면 확대/축소

04383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용산동6가 168-6) 대표전화 02.2077.9000 ⓒ National Museum of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