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박물관

초대 관장 영문 편지표지 앞면만 1 이미지
김재원 국립박물관 초대 관장 영문 편지
  • 저자

    장상훈 (국립중앙박물관)

  • 담당부서

    유물관리부

  • 발행기관

    국립중앙박물관

  • 발행연도

    2019년


김재원 국립박물관 초대 관장 영문 편지


김재원(1909-1990) 국립박물관 초대 관장(1945-1970 재임)이 국외 학계, 박물관계, 공익재단, 국제기구 등과 주고받은 편지 755건의 원문 이미지와 한글 요약문, 자료 해제 논고를 수록한 자료집이다(김재원 관장이 참조자 자격으로 받은 편지 및 첨부물로 제공받은 제3자간의 편지, 비 영어 편지도 일부 수록).

광복으로부터 정부 수립, 6·25 전쟁, 4·19 혁명, 5·16 군사정변 등 한국 현대사의 여러 굴곡을 겪으면, 김재원 관장은 재임 기간 25년 동안 국립박물관의 초석을 놓고 발전을 위한 탄탄한 기반을 마련했다. 특히 그는 6·25 전쟁 중 국립박물관과 덕수궁미술관의 주요 소장품 18천여 점을 임시수도 부산으로 소개하여 안전하게 보관함으로써 국립박물관이 맞은 절체절명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했다. 또한 한국국보전(Masterpieces of Korean Art)”을 기획하여 미국의 8개 주요 도시(1957-1959)와 유럽의 5개 주요 도시(1961-1962)를 순회함으로써, 한국의 문화정체성을 구미 주요 국가에 알리는 데 크게 기여했다.

그의 노력은 35년간의 식민 지배를 겪은 뒤 미소 냉전의 틈바구니 속에서 정부를 수립한 대한민국이 국제무대에서 주권국가로서 또한 문화국가로서 제 목소리를 되찾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는 한국이 긴 역사와 우수한 문화를 가진 당당한 나라임을 국제사회에 알리기 위해 재임 기간 내내 동과 서를 넘나들었다. 또한 미국과 유럽 여러 나라의 학계와 박물관계 인사들과 끊임없이 편지를 주고받으면서, 문화 및 학술 교류의 창구 역할을 자임했다. 특히 전쟁 피해로 인해 형편없이 빈약해진 정부 재정만으로는 감당할 수 없는 학술 조사, 학술서적 간행, 인재 양성 등 여러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미국의 공익재단이나 기금 담당자들과도 수많은 편지를 교환했다.

이 책에 담긴 755건의 편지들은 이러한 활동의 면면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귀중한 사료이다. 이러한 편지들 한 장 한 장은 국립박물관의 역사가 단순히 정부에 속한 일개 문화기관의 이야기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현대 한국의 문화사를 구성하는 핵심 요소임을 일깨워 준다. 외국의 원조 없이는 국가의 운영도 쉽지 않았던 그 시절, 안으로는 문화민족으로서의 자부심을 일깨우고 밖으로는 국제무대에 한국의 존재를 알릴 방법이 바로 우리 전통문화의 보존과 선양에 있음을 깨닫고 실천한 선각자의 한 걸음 한 걸음이 바로 이 편지에 기록되어 있다.


발간사

1부 논고

김재원 국립박물관 초대 관장의 박물관 운영과 영문 편지 (장상훈)

* 김재원 관장 연보 및 논저 목록

2부 서신

1. 국외 전시

2. 학술 출판

3. 학술 교류

4. 방한 지원

5. 기금 확보

6. 벽화 복원

7. 인재 양성

8. 국제 회의

9. 기타

3부 목록

1. 일자별 목록

2. 인명별 목록

영문 초록

색인

판형: 국배판

발행: 20191220(비매품)

ISBN 978-89-8164-208-2 (2)


"출처표시"
국립중앙박물관이(가) 창작한 김재원 국립박물관 초대 관장 영문 편지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