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부여박물관] 국립부여박물관 특별전 <백제 목간 -나무에 쓴 백제 이야기> 개최
  • 등록일2023-05-23
  • 조회수644
  • 담당부서 학예연구실

국립부여박물관 특별전 <백제 목간 -나무에 쓴 백제 이야기-> 개최

 

백제 사람들도 구구단을 외웠다고??

논어, 백제에서도 읽었다!!!

 

국립부여박물관(관장 윤형원)특별전백제 목간나무에 쓴 백제 이야기‑〉[2023. 5. 23.()7. 30.()]를 부여군(군수 박정현),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소장 임승경), 한국목간학회(회장 김병준), 백제학회(회장 김기섭)와 공동으로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2009년에 개최했던 <나무 속 암호 목간木簡>에 이은 두 번째 백제 목간 전시로 백제에서 발견된 목간을 중심으로 백제의 기록문화에 대해 다루고 있으며, 2009년 이후 출토된 새로운 자료를 포함한 다양한 형태와 내용의 목간을 만날 수 있다.

 

전시는 목간, 발굴에서 보존까지’, ‘목간, 어디에서 나왔을까?’ 목간, 나무에 쓴 백제 이야기3부로 구성된다. 1목간, 발굴에서 보존까지에서는 나무로 제작된 문자 자료 목간이 1500년 동안 땅속에서 썩지 않고 발견된 이유와 이후 어떠한 보존처리 과정을 거쳐 문자 자료로 활용될 수 있게 되는지를 다루고 있다.

 

2목간, 어디에서 나왔을까?’에서는 백제 목간의 90% 이상이 발견된 사비도성, 즉 오늘날의 부여읍의 모습을 디오라마(diorama)로 제작하고 프로젝션 맵핑(projection mapping)기술을 적용한 영상을 활용하여 목간 발견지역을 입체적으로 소개한다.

 

3목간, 나무에 쓴 백제 이야기에서는 그동안 백제 목간에 쓴 글씨를 판독하고 목간과 함께 출토된 문화재를 연구하며 축적된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백제 목간을 11개의 주제로 나누어 소개한다. 즉 백제 사람의 신분과 이름, 행정, 세금 징수와 꼬리표, 구구단, 의료, 대출과 이자, 백제 사찰과 제사, 손편지, 글씨 연습과 폐기, 논어등 오늘날 우리 주변에서도 볼 수 있는 백제 사람들의 삶의 기록을 만날 수 있다. 특히, 3부에서는 백제의 관리를 주인공으로 한 어느 백제 공무원의 하루를 준비하여 목간에 담긴 주제를 오늘날 기록문화인 SNS(Social Network Service) 대화 형식으로 소개하여 관람객에게 조금 더 가깝게 가기 위한 참신한 전시를 선보인다.

 

백제 목간은 기존의 문자 자료에서는 알 수 없는 백제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어 백제 역사와 사회를 보다 구체적, 입체적으로 상상할 수 있게 한다. 목간은 몇 글자 되지 않는 내용이 적힌 나뭇조각에 불과하지만 역사의 한 페이지를 바꿀 수 있을 정도의 가치를 담고 있다. 이번 특별전에서 목간에 적힌 백제 사람들의 손글씨를 감상하며, 문자를 자유자재로 구사한 백제 사람들의 수준 높은 기록문화따뜻한 인간미를 느낄 수 있기를 기대한다.

 

아울러 525()에는 이번 특별전을 기념하여 학술심포지엄을 국립부여박물관 사비마루에서 개최한다. 백제의 기록문화를 재조명하고 학계의 최신 연구성과를 공유하는 발표와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국립중앙박물관이(가) 창작한 [국립부여박물관] 국립부여박물관 특별전 <백제 목간 -나무에 쓴 백제 이야기> 개최 저작물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