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중요

무령왕릉 석수

  • 다른명칭

    武寧王陵 石獸, 진묘수, 鎭墓獸, 무덤을 지키는 동물

  • 국적/시대

    한국 - 백제

  • 출토지

    충청남도 - 공주시

  • 재질

    돌 - 응회암

  • 분류

    사회생활 - 의례생활 - 상장 - 고대부장품

  • 크기

    높이 30.0cm, 길이 47.3cm, 너비 22.0cm

  • 지정문화재

    국보 162 호

  • 소장품번호

    공주 619

목록

상세정보

석수는 기괴한 신수를 표현한 공상적인 동물을 무덤 안이나 앞에 놓아서 악귀(惡鬼)를 쫓아 사자(死者)를 수호한다는 중국의 묘장풍습(墓葬風習)에서 나온 것이다. 중국에서는 이미 전국시대 초나라 무덤에서 나무 조각 형태로 나타나기 시작하여 한대에 이르러 무덤 앞에 기괴한 돌짐승을 세우거나 짐승모양을 무덤 안에 넣으면서부터 보편화되었다. 출토당시 무령왕릉 널길 중앙에 밖을 향하여 놓여 있었다. 석수는 뭉뚝한 입을 벌리고 있고 코는 크지만 콧구멍이 없으며, 등에는 네 개의 융기(隆起)가 있고 머리 위 융기 상면의 패어진 홈에는 나뭇가지 모양의 철제 뿔이 꽂혀 있다. 몸통 좌우에는 앞뒤로 날개모양의 갈기가 도안처럼 부조되었다. 네 개의 짧은 다리가 있으며 발톱이 표현되어 있는데 뚜렷하지 않다.

"출처표시"국립중앙박물관이(가) 창작한 무령왕릉 석수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화면 확대/축소

04383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용산동6가 168-6) 대표전화 02.2077.9000 ⓒ National Museum of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