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NATIONAL MUSEUM OF KOREA

중요
소화외사
  • 다른명칭

    小華外史

  • 전시명칭

    소화외사

  • 국적/시대

    한국 - 조선

  • 재질

    종이

  • 분류

    문화예술 - 문헌 - 사서 - 편년류

  • 크기

    가로 19.6cm, 세로 30.3cm

  • 소장품번호

    구 2582

  • 전시위치

    조선2실

조선 후기의 학자 오경원(吳慶元, 1764-?)이 고려 말부터 조선 후기까지 중국 명(明)나라와의 대외관계에 관한 주요 기록을 모아놓은 책이다. 원래 1830년에 처음 간행되었던 것을 1868년(고종 5)에 다시 간행한 것으로, 본편(本篇)·별편(別篇)·속편(續篇)으로 구성되어 있다. 범례(凡例: 일러두기)에서는 조선을 ′소중화(小中華: 작은 중국, 즉 중국에 버금가는 문화국가라는 의미)′로 보는 존주양이(尊周攘夷)의 태도를 확고히 하고 있다. 본편에는 명나라와의 대외관계에 대한 내용으로 사신 파견을 비롯해 임진왜란·병자호란 때의 외교관계 등이 자세히 나타나 있고, 속편에는 왜란 때 온 명나라 지휘관의 명단을 기록하였다. 별편에는 임진왜란 때 조선을 도운 명나라가 이미 멸망한 지 60년이 되는 1주갑(一周甲) 기념일에 제례를 지내기 위해 숙종이 후원(後苑)에 대보단(大報壇)을 만들고 그와 관련된 각종 의례와 절차를 기록하였다.

"출처표시"
국립중앙박물관이(가) 창작한 소화외사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