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박물관

중요
정소공주 태항아리
  • 다른명칭

    粉靑沙器 印花文 四耳壺

  • 전시명칭

    분청사기 상감 인화무늬 둥근 고리 항아리

  • 국적/시대

    한국 - 조선

  • 출토지

    경기도 - 고양시

  • 재질

    도자기 - 분청

  • 분류

    식생활 - 음식기 - 저장운반 - 항아리

  • 크기

    높이 19.1cm, 입지름 7.5cm, 몸통지름 14cm

  • 소장품번호

    덕수 6484

  • 전시위치

    도자공예-분청사기-백자실

세종대왕의 장녀인 정소(貞昭) 공주의 묘에서 출토된 항아리이다. 원래 정소공주 묘소는 경기도 고양시 벽제면 대자리에 있었으나 일제강점기에 서삼릉으로 강제 이장되면서 함께 묻혔던 유물이 출토된 것으로 보인다. 묘 출토품이지만 태(胎) 항아리의 형태를 취하고 있기 때문에 그 제작 시기를 정소공주가 태어난 1412년부터 사망한 1424년경 사이로 추정한다. 두 항아리는 무늬를 장식하는 기법이 대조적인데, 이러한 차이점은 상감청자에서 인화기법 분청사기로 발전하는 과도기적인 양상을 보여주고 있다. 외항아리(外壺)는 몸통 가운데 꽃무늬 도장을 촘촘하게 찍는 인화기법을 사용하였다.

"출처표시"
국립중앙박물관이(가) 창작한 정소공주 태항아리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