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조회수: 10522
서봉총 재발굴의 성과 : 영원불멸의 성찬
테마전 현재전시

서봉총 재발굴의 성과 : 영원불멸의 성찬

  • 전시명

    서봉총 재발굴의 성과 : 영원불멸의 성찬

  • 전시장소

    1층 테마전시실

  • 전시기간2020-10-19~2021-02-28
  • 담당부서고고역사부 김대환 (02-2077-9460)

목록

이미지 보기 닫기
국립중앙박물관 NATIONAL MUSEUM OF KOREA

상세정보

립중앙박물관은 일제가 조사한 경주 서봉총을 2016년부터 2017년까지 재발굴한 성과를 담은 테마전영원불멸의 성찬1019일부터 개최합니다.


ㅇ전시기간 :  2020.10.19.(월) ~ 2021.2.28.(일)

ㅇ전시장소: 상설전시실 1층 테마전시실

※상설전시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사전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온라인 사전 예약 후 관람이 가능합니다.

  (예약 인원 미달 시 현장에서 입장권 발권 후 입장 가능)


경주 서봉총은 사적 제512호 경주 대릉원 일원에 있는 신라 왕족의 무덤 중 하나로 먼저 만들어진 북분(北墳)에 남분(南墳)이 나란히 붙어 있는 쌍분입니다. 북분은 1926년에, 남분은 1929년에 일제가 각각 발굴했습니다. 그러나 당시 일제는 출토품을 정리하지 않았으며 더더욱 발굴 기록조차 남기지 않았습니다. 서봉총의 학술적 중요성을 인식한 국립중앙박물관은 2014년 일제 강점기에 조사한 서봉총 출토품 보고서를 간행하였으며, 2016부터 2017년까지 서봉총을 다시 발굴하여 일제가 잘못 조사한 내용과 확인하지 못했던 것을 밝혀내는 성과를 올렸습니다. 이번 전시는 서봉총 재발굴의 결과를 국민들에게 알기 쉽게 풀어 공개하는 자리입니다.

전시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것은 최초로 공개되는 1500년 전 신라 왕족의 제사음식입니다. 전시를 찾는 관람객들은 서봉총 출토 돌고래 뼈와 복어 뼈, 성게 유체를 직접 만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제사 음식을 가득 담았던 큰항아리와 서봉총에서 유일하게 출토된 마치 오늘날찬합과도 같은 사각 합()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동물유체 이외에도 이번 전시에서 흥미로운 것은 지금까지 연구된 서봉총 재발굴의 성과를 일반인도 알기 쉽게 정리한 정보 패널입니다. 정보 패널은 서봉총 재발굴조사 성과를 크게 일제 조사의 잘못을 바로 잡은 것(봉분 크기, 무덤 구조와 이름)’완전히 새롭게 발견한 것(나무틀 비계 구조, 상석, 무덤 둘레돌 밖 제사)’으로 구분해 소개한다. 이와 함께 서봉총과 관련된 평양 기생 금관 사건’, ‘데이비드총’, ‘스웨덴 황태자와 같은 흥미로운 이야기도 소개해 일반인들이 서봉총의 모든 것을 재밌게 즐길 수 있도록 배려했습니다.

또한 이번 전시는 서봉총의 제사음식을 동영상으로 소개하고 출토된 동물의 종류 등을 그림과 도표로 자세히 소개합니다. 또 <삼국사기>에 나오는 큰물고기[大魚]가 고래일 수도 있다는 추정과 서봉총 남분 2호 큰항아리에서 나온 민어가 멀리 서해안에서 왔을 가능성, 경주지역 밖 신라 지방 그릇의 존재로 남분 주인공의 장례식에 지방 조문객도 참석했다는 것을 소개한 점은 이번 전시만의 참신한 내용입니다.

이번 전시는 서봉총 재발굴의 성과를 빠르게 일반인들에게 소개하는 속보전의 의미도 있습니다. 앞으로 국립중앙박물관은 새로운 연구 성과를 신속하게 관람객에게 전달하는 전시를 계속해서 추진할 예정입니다. 이밖에도 조사 성과를 토대로 일제강점기 조사를 전면적으로 재검토해 서봉총의 주인공 추정 등 종합적인 연구 결과를 내놓을 계획이므로 기대해 주시기 바랍니다.



ㅇ동영상

"흐아아아암" "집에만 있으니까 무지 따분하네~" "어디 인★이나 둘러볼까?" "어랏 여기가 어디야?" "경주인가 보구나!" "그래, 경주에는 오래된 유적이 많지" "응? 데이비드총?" "이거 신라 무덤 맞아???" "여봐라" "예이~" 신라 무덤 중에 "데이비드총이라고 들어보았느냐?" "제가 당장 알아보겠나이다~" "경주에 웬 외국인 이름?" "무덤 주인이 데이비드??" "이건 언제 발굴된 걸까?" "나으리, 다녀왔습니다요!" "그래, 고생했다" "데이비드총이 무엇이더냐?" "데이비드총은 신라 왕족의 무덤이라 하옵니다" 그럼 데이비드는 누구야? "데이비드가 묻혀있는게 아니로구나!" "데이비드는 무덤 발굴에 자금을 댄 영국사람이라 하더이다" 영국남자 KOREAN ENGLISHMAN 그런데 일제 강점기에 "어찌하여 영국인이 돈을 냈느냐?" "이 무덤은 일제 강점기에 처음 발굴되었는데" "조사 중에 돈도 떨어지고" "조사자가 장티푸스까지 걸리는 바람에" "무덤의 반쪽만 발굴되었다 합니다" "그럼 나머지 반쪽은 어떻게 되었느냐?" "그 반쪽이 바로 '데이비드총'인데" "당시 상해에 있던 영구인 퍼시벌 데이비드 Sir Percival David, 1892~1964 가" 지금 돈으로 약 3억원 "당시 돈 3,000엔을 들여 발굴했다 하옵니다" "옳거니, 스폰서 이름으로 이름을 지었구나" 아무리 그래도 신라 왕실의 무덤이거늘 "데이비드총이라 불러서 되겠느냐?!" "그래서 최근 국립중앙박물관이" "데이비드총을 다시 조사했다 하옵니다" "2016년, 2017년 다시 발굴한 덕분에" "큰 성과를 거두었다 하더군요!" "오호 그렇구나!" 어떤 성과가 나왔는지 "차근차근 얘기해 보거라" 첫째 "서봉총 북분의 무덤 지름이 새롭게 조사되었는데" "일제 강점기의 조사가 발못되었음을 확인했습니다." 일제가 틀렸구나~ 둘째 "무덤 안쪽 적석부를 쌓는데 쓰인" "신라의 특수한 토목기술이 밝혀졌습니다" 셋째 "무덤 주인이 누워있는 시설이" "일제가 조사한 것과는 다르게 확인되었습니다" 넷째 "무덤 둘레돌 밖에서 지금까지 확인되지 않은" "새로운 제사 흔적이 드러났습니다" "제사 흔적에서 큰 항아리들이 많이 조사되었는데" 큰 항아리들 "그 안에서 깜짝 놀랄만한 정보가 쏟아졌답니다" 데이비드는 역시 아닌거 같아 "그럼 무덤 이름도 바뀌었느냐?" "쌍분 전체를 서봉총이라 부르고" "먼저 만들어진 무덤이 서봉총 북분" "나중에 덧붙여진 무덤이 서봉총 남분 a.k.a. 데이비드총 입니다" 훨씬 낫구나 GOOD GOOD "오호 서봉총 북분, 남분이라!" "마침 국립중앙박물관이" "이번 발굴 성과를 전시한다 하옵니다" 무덤에서 발견된 큰 항아리며, 돌고래뼈까지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있단 말이더냐!" "기대되는구나! 언제 시작하느냐?" 국립중앙박물관 1F 테마전시실 "10월 19일부터 전시한다 하옵니다" "그럼 우리 다 같이 보러 가자꾸나~!" 다 함께 가자!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저도 같이 가요! 입장료도 공짜라네! 오호라~ 멍멍! 2020.10.19.~2021.02.28. 1F 테마전시실 서봉총 재발굴의 성과 영원불멸의 성찬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박물관 '좋아요'와 '구독' 꾸욱 눌러주세요!

서봉총 재발굴의 성과 : 영원불멸의 성찬 테마전 홍보 (01:58)



목록

화면 확대/축소

 
04383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용산동6가 168-6) 대표전화 02.2077.9000 ⓒ National Museum of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