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 보안검색대 6월 11일부터 재개
  • 등록일2024-06-11
  • 조회수70
  • 담당부서 행정지원과

   

국립중앙박물관, 관람객 보안검색 611일부터 실시

박물관 문화유산과 관람객을 테러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보안검색대 운영

- 20225월 보안검색 중단 이후 24개월 만에 재개



  국립중앙박물관
(관장 윤성용, 이하 박물관)은 문화유산과 관람객을 테러와 같은 각종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상설전시장 보안검색을 611일부터 실시한다.

 

  지난 20225월 보안검색대를 철거한 이후 24개월 만이다. 철거 당시 관람객 보안검색을 위해 엑스레이 검색대와 문형 금속탐지기를 운영하였으나, 검색대를 통과하는 과정에서 관람객 입장이 원활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있어 관람객 편의를 위해 보안검색 장비를 철거한 바 있다.

 

  윤성용 관장은 최근 박물관을 포함한 국내 주요 시설에 테러를 예고하는 협박이 신고되고 실제로 지난해 12월에는 경복궁 담벼락이 낙서로 훼손되는 등 문화유산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따른 예방적 조치이며 관람객들의 안전은 우리의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박물관은 보안검색(엑스레이검색대 2, 문형 금속탐지기 3)으로 전시장 입장이 지체되는 것을 막기 위하여 물품보관소를 기존보다 1.5배 늘린 460여개로 추가 설치하였으며 가방을 소지하지 않은 관람객은 문형 금속검색대로 신속히 통과할 수 있다는 내용을 안내할 방침이다.



이 보도 자료와 관련하여 더욱 자세한 자료와 내용을 원하시면 국립중앙박물관 행정지원과 김봉준사무관 (02-2077-9062)에게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국립중앙박물관이(가) 창작한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 보안검색대 6월 11일부터 재개 저작물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