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1F 각 전시실을 클릭하면 해당 전시실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전시관 개요
고려, 조선, 대한제국실로 꾸며진 북쪽 전시 공간은 당시의 역사 자료를 관람객이 쉽게 이해하고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꾸몄습니다.

전시관 규모 4,401.59㎡

전시실 소개

16세기 사림의 성장과 유교 사회화
  • 통치 체제 정비가 마무리되었던 15세기 말 세조世祖(재위 1455-1468) 때 공을 세운 훈구勳舊 대신 세력이 더욱 커져갔습니다. 이들을 견제하고자 성종成宗(재위 1469-1494)은 성리학과 윤리 규범을 중시하는 사림士林을 등용했습니다. 주로 언론직을 맡았던 사림은 훈구파와 대립하다가 물러났으나 중종中宗(재위 1506-1544) 때 다시 정계에 등장하여 사회 전반에 변화를 일으켰습니다. 사림은 군주도 신하처럼 ‘치인治人’을 위한 ‘수기修己’에 노력해야한다고 주장했는데, 이는 군주의 절대권을 부정하는 것입니다. 대의와 명분을 내세우며 여론을 활용한 사림 정치는 점차 자리를 잡아갔습니다. 선조宣祖(재위 1567-1608) 즉위 후 학문과 정치 견해에 따라 무리를 지어 토론하는 붕당정치朋黨政治가 전개되었습니다.

화면 확대/축소

04383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용산동6가 168-6)대표전화 02.2077.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