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3F 각 전시실을 클릭하면 해당 전시실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전시관 개요
북쪽 전시공간은 3차원의 조형물이 빚어내는 입체미를 감상할 수 있는 공간으로, 불교조각실, 금속공예실, 도자공예실[청자, 분청사기, 백자]로 나누어 700여 점에 이르는 명품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전시관 규모 2,698.41㎡

전시실 소개

  • 백자는 조선시대 내내 꾸준히 만들어지고 사용되면서 조선과 운명을 같이 했다. 백색에 단아하면서도 절제된 형태는 유교적 이상사회를 추구하는 새 왕조와 사대부의 사상과 생활에 꼭 맞았다. 조선백자의 역사는 백자를 생산하는 국영 공장이었던 관요官窯의 설치와 운영에 따라 시기가 구분된다. 관요는 왕실과 중앙관청용 백자 제작을 전담했던 분원分院을 말하며, 설립부터 1884년 민영화까지 백자의 양상도 변화하였다. 백자실은 이러한 흐름을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되었으며, 시기별 명품들을 선별하여 조선시대 백자의 정수를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다.

화면 확대/축소

04383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용산동6가 168-6)대표전화 02.2077.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