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3F 각 전시실을 클릭하면 해당 전시실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전시관 개요
남쪽 전시공간은 아시아 지역의 다양한 문화를 접할 수 있는 공간으로, 인도동남아시아, 중국, 일본, 중앙아시아 지역의 문화재와 더불어 우리나라 신안 앞바다에서 발굴한 문화재를 전시합니다.

전시관 규모 2,501.4㎡

전시실 소개

  • 중앙아시아 지역의 문화를 실크로드를 통한 동서교류와의 시각에서 살펴볼 수 있는 전시실이다. 전시품은 중국령 중앙아시아에 해당하는 신장(新疆)위구르 자치구에서 출토된 문화재이다. 주로 사막, 고원, 초원으로 이루어진 이 지역은 매우 건조하여 종이, 나무, 직물 등 유기 물질이 천년 이상의 세월이 지나고도 잘 보존될 수 있었다. 19세기 말과 20세기 초 제국주의 열강의 탐험대가 이 지역의 고대 유물을 찾고자 활발한 조사를 벌였다. 당시 오타니(大谷) 탐험대라 불리는 일본의 승려 조직도 신장 지역을 세 차례 조사하며 문화재를 수집했고, 그 수집품의 일부가 오늘날 국립중앙박물관에 이르고 있다.
  • 전시실은 크게 세 부분으로 나뉜다. 첫 번째 공간은 종교회화와 조각, 두 번째 공간은 무덤과 주거지 출토품을 소개한다. 세 번째 공간에서는 투루판(Turpan, 吐魯番)의 대표 무덤 유적인 아스타나(Astana, 阿斯塔那) 무덤 출토품을 소개한다.

화면 확대/축소

04383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용산동6가 168-6)대표전화 02.2077.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