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전시관 개요
남쪽 전시공간은 이홍근, 박병래 등의 기증문화재를 전시하여 기증자들의 문화재
사랑을 느낄 수 있습니다.

전시관 규모 2,844.62㎡

전시실 소개

  • 동원東垣 이홍근李洪根(1900~1980) 선생이 기증한 4,941점의 문화재 중 선별된 주요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이홍근 선생은 성공한 사업가이자 문화애호가였다. 선생은 우리나라 최초의 기업미술관인 동원미술관東垣美術館을 설립하여 문화재를 체계적으로 보존하고 국민과 공유하고자 하였다. 1980년 선생이 타계한 뒤, 유족은 고인의 뜻을 받들어 모든 수집품을 국가에 기증하였다.
  • 이홍근 선생 기증 문화재는 한국의 토기, 기와, 금속공예, 도자기, 서화, 불교조각, 역사자료 등 다양한 분야를 망라하며, 중국과 일본의 문화재도 포함되어 있다. 그 중에서도 도자기는 청자와 분청사기, 백자에 이르기까지 한국 도자기의 흐름을 살펴볼 수 있을 만큼 종류가 다양하고 미적 수준이 높다. 보물 제1067호 「분청사기 연꽃넝쿨 무늬 병」은 단아한 형태에 흑백상감으로 다양한 무늬를 표현한 작품으로 이홍근 기증실을 대표하고 있다.

화면 확대/축소

04383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용산동6가 168-6)대표전화 02.2077.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