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중요 큐레이터추천

오리모양 토기

  • 이명칭

    압형토기

  • 한자명칭

    鴨形土器

  • 국적/시대

    한국(韓國)-원삼국(原三國)

  • 재질

    토제(土製)

  • 용도

    사회생활(社會生活)-의례생활(儀禮生活)

  • 소장품번호

    진위(진위)-000103-000

  • 전시위치

    부여/삼한실

목록

상세정보
큐레이터 추천 내용 보기

죽은 이의 영혼을 천상으로 인도하는 새 또는 오리를 본떠 만든 와질토기로, 의식용이나 부장용으로 사용되었다. 속이 빈 몸통은 술 등 액체를 담을 수 있고 등과 꼬리부분에 있는 구멍으로 액체를 담거나 따를 수 있다. 『삼국지위서동이전三國志魏書東夷傳』에는 "以大鳥羽送死, 其意欲使死者飛揚 (장례에 큰 새의 깃털을 사용하는데, 이는 죽은 자가 날아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라는 기록이 있어, 당시의 생활 모습을 상상할 수 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제 1유형: 출처표시
국립중앙박물관이 창작한 저작권 보호분야 오리모양 토기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1유형)

화면 확대/축소

04383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용산동6가 168-6)대표전화 02.2077.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