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중요

겨울 산수

  • 이명칭

    동경산수도

  • 한자명칭

    冬景山水圖

  • 국적/시대

    한국(韓國)-조선(朝鮮) <19세기>

  • 재질

    지(紙) / 종이에 엷은 채색

  • 작가

    김수철(金秀哲)

  • 용도

    문화예술(文化藝術)-서화(書畫)

  • 크기

    119.0x46.0cm(그림)

  • 소장품번호

    본관(本館)-000281-000

목록

상세정보

김수철(金秀哲)은 조선 말기에 유행했던 이색적인 화풍을 구사한 화가로 새로운 감각을 추구하였다. 자는 사익(士益), 호는 북산(北山)이며, 산수 및 화초 그림에 뛰어났다.화면 윗쪽에는 ″계산(溪山)은 고요하고 물어 볼 사람 없어도, 임포 처사의 집을 잘도 찾아가네(溪山寂寂無人間 好訪林逋處士家)″라는 시문이 적혀 있다. 따라서 이 그림은 중국 송(宋) 나라 시대에 세상을 등지고 숨어서 산 임포(林逋, 967-1028)의 이야기를 그린 ′매화서옥도(梅花書屋圖)′임을 알 수 있다. 임포는 서호(西湖)의 외딴 산 속에 살면서 20년 동안 마을에 내려오지 않은 채 학과 매화를 사랑하며 살았으며 후대에 많은 존경을 받았다. 이 작품에서는 간략한 필치와 단순한 형태, 엷지만 선명한 색채가 두드러진다. 산과 바위의 음영 표현 없이 윤곽선만으로 표현되어 김수철 그림의 특징인 간결함이 잘 드러나 있다. 산과 바위를 연한 먹빛으로 칠하고 태점(苔點 : 산이나 바위, 땅 또는 나무 줄기에 난 이끼를 표현하는 작은 점)을 찍어 장식적 효과를 높이고 있다. 온통 먹빛인 가운데 임포가 머물고 있는 집과 임포의 옷색은 붉은색이며 다리 건너 그를 찾아오는 이의 옷은 푸른색으로 서로 산뜻한 대비를 이룬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제 1유형: 출처표시
국립중앙박물관이 창작한 저작권 보호분야 겨울 산수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1유형)

화면 확대/축소

04383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용산동6가 168-6)대표전화 02.2077.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