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칼과 칼집

  • 한자명칭

    漆鞘銅劍

  • 국적/시대

    한국(韓國)-원삼국(原三國)

  • 크기

    길이(칼집) 47.2 cm

  • 전시위치

    부여/삼한실

목록

상세정보

창원 다호리 유적은 원삼국시대 전기를 대표하는 무덤군으로 고대 국가의 형성기에 대한 새로운 자료를 제공해 주었다. 특히 통나무 널과 껴묻거리 구덩이가 발견된 1호 무덤에서는 붓, 부채, 칼집, 화살집, 그릇 등 다양한 종류의 칠기뿐만 아니라 금속기와 토기 등이 다량 확인되어 무덤군 내에서도 가장 우두머리 급으로 추정된다. 여기서는 한국식 동검이 칼집에 꽂힌 채 고스란히 출토되어 칼자루와의 결합 방식, 칼집의 형태와 구조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국식 동검은 요령식 동검과 마찬가지로 검몸과 자루를 따로 만들었으나 요령식에 비해 검몸의 폭이 좁고 직선적이며, 중간에 오목한 부분이 마디를 이루는 것이 특징이다. 칼자루의 경우 나무를 깎아 만든 후 검은 옻칠을 하였으며 끝에는 청동제 칼자루끝장식을 결합하였다. 칼집은 횡단면이 볼록렌즈의 형태로 2매의 나무를 결합하여 만들었으며 역시 검은 옻칠을 하였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제 1유형: 출처표시
국립중앙박물관이 창작한 저작권 보호분야 칼과 칼집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1유형)

화면 확대/축소

04383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용산동6가 168-6)대표전화 02.2077.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