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중요

감은사 삼층석탑 출토 (금동 전각형사리기)

  • 이명칭

    감은사지 동삼층석탑 사리장엄구

  • 한자명칭

    感恩寺址 東三層石塔 舍利具

  • 국적/시대

    한국(韓國)-통일신라(統一新羅) <682년 경>

  • 출토지

    경상북도(慶尙北道)-경주시(慶州市) 양북면(陽北面) 감은사지(感恩寺址) 동삼층석탑(東三層石塔)

  • 재질

    금속(金屬)-금동제(金銅製)

  • 명문내용

    경상북도(慶尙北道)-경주시(慶州市)

  • 용도

    종교신앙(宗敎信仰)-불교(佛敎)

  • 크기

    높이 30.2cm

  • 지정구분

    보물(寶物) 1359 호

  • 소장품번호

    신수(新收)-016424-000

  • 전시위치

    금속공예

목록

상세정보

감은사感恩寺는 신라가 삼국을 통일한 직후인 682년경 신문왕神文王이 아버지 문무왕文武王의 명복을 빌기 위해 세운 절이다. 지금은 동서 삼층석탑과 건물터만이 남아 있다. 이 사리갖춤은 1996년 동탑을 수리하기 위해 해체했을 때 3층 탑신석 윗면의 사리공에서 발견되었다. 사리갖춤은 부처님의 유골인 사리舍利를 탑 안에 넣을 때 담았던 여러 겹의 용기 세트를 말한다. 감은사 동탑의 사리갖춤은 전각殿閣 모양 사리기를 상자 모양 사리외함 안에 넣어 중첩시켰다. 또한 사리갖춤 앞에 전시된 수정 사리병은 원래 사리기 중앙에 놓은 후 보주와 연꽃잎으로 장식된 복발覆鉢 모양의 뚜껑을 덮어 보이지 않도록 했다. 한편 금도금을 한 사리외함의 네 면에는 안에 넣은 사리기를 지키는 사천왕상 부조가 붙어 있다. 부처님의 세상을 수호하는 임무를 맡은 사천왕은 각 방위를 지키고 있는데, 북방 다문천왕은 손에 탑을 들어 방위를 나타낸다. 갑옷을 입은 사천왕의 모습을 섬세하게 표현한 조각 기법이나 사천왕의 자연스러운 자세 등을 볼 때 당시의 금속공예 기술이 매우 우수했음을 짐작할 수 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제 1유형: 출처표시
국립중앙박물관이 창작한 저작권 보호분야 감은사 삼층석탑 출토 (금동 전각형사리기)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1유형)

화면 확대/축소

04383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용산동6가 168-6)대표전화 02.2077.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