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으로 보고, 손으로 만지며, 가슴으로 느낄 수 있는 어린이 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