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물관 소개

국립박물관은 1945년 8월 15일 이후 조선총독부박물관(1915년 12월 1일 경복궁 안에서 개관)을 인수하여 동년 12월 3일 개관되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설립된 박물관은 대한제국 황실이 1909년 11월에 서울 창경궁에 개관한 제실박물관(帝室博物館)이다. 제실박물관은 1911년 2월 1일 이왕가박물관(李王家博物館), 1938년 4월 이왕가미술관, 광복 이후인 1946년에 덕수궁미술관으로 각각 개편되었다가 1969년 5월 국립박물관에 통합되었다. 조선총독부박물관은 1926년 6월 20일에 경주분관, 1939년 4월 1일에 부여분관을 각각 개관하였다. 그리고 이와 별도로 서울에서는 간송 전형필(澗松 全鎣弼)에 의하여 1938년에 최초의 사립박물관인 보화각(葆華閣, 광복 이후 간송미술관으로 개편)이, 1940년 11월 조선총독부시정기념관(施政紀念館, 1946년 4월 국립민족박물관으로 개편)이 각각 개관되었고 지방에서는 지역 유지들에 의하여 개성부립박물관(開城府立博物館, 1931년 11월 1일), 평양부립박물관(1933년 10월), 공주박물관(1938년 10월 1일)이 각각 개관되었다.
1945년~1954년(경복궁 1기)
  • 1945 ~
    1945. 12. 03.
    - 국립박물관 개관(조선총독부박물관 인수)
    1946. 04.
    - 공주분관 개관
    1946. 04.
    - 개성박물관을 개성분관으로 흡수
    1946. 05.
    - 경주 호우총과 은령총 발굴조사(최초 발굴조사)
    1946.08.
    - <중요출토품전> 개최(최초의 특별전)
    1949. 05. 07.
    - <미술강좌> 개설(최초의 사회교육강좌)
    1949. 12. 12.
    - 국립박물관 직제 공포(대통령령 제234호)
  • 1950년대
    1950. 04.
    - 국립민족박물관을 남산분관으로 통합
    1950. 12.
    - 한국전쟁으로 소장품 부산으로 임시 이전(광복동 사무실)
    1953. 08.
    - 부산에서 경복궁내 청사로 복귀
    1954. 01.
    - 남산분관으로 이전개관

화면 확대/축소

04383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용산동6가 168-6)대표전화 02.2077.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