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참여

게시글 상세 보기를 등록일, 조회수, 기간, 담당부서, 담당자로 나타낸 테이블 입니다.
[국립부여박물관] 2017 특별전 '부여 송국리' 개최
등록일2017-11-07 조회수285 담당부서 학예연구실


국립부여박물관 특별전 <부여 송국리> 개막


- 여기저기 흩어진 부여 송국리 출토품, 40여 년 만에 한데 모이다! -

 
다가오는 11월 14일 화요일부터 2018년 2월 18일까지 국립부여박물관의 새로운 전시 <부여 송국리> 전시를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는 사적 제249호 '부여 송국리 유적'의 조사 성과를 종합적으로 소개하고, 한국 청동기시대에서 송국리 유적이 갖는 위상을 조명하고자 합니다. 여기저기 흩어진 부여 송국리 출토품이 40여년만에 한자리에 모인 이번 특별전을 통해 지역민의 자긍심을 드높이고 지역 문화관광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또한 오는 11월 30일, 2018년 1월 25일에 특별전 연계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국립부여박물관(관장 윤형원)은 부여군과 한국전통문화대학교와 함께 특별전 ‘부여 송국리’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사적 제249호 <부여 송국리 유적>의 조사 성과를 종합적으로 소개하고,

한국 청동기시대에서 송국리 유적이 갖는 위상을 조명한다.

     

송국리 유적은 1974년 1호 돌널무덤이 발견되면서 처음으로 세상에 알려졌다.

요령식 청동검 등 무덤에서 쏟아져 나온 33점의 위세품威勢品은 당시 한국 선사고고학계의 최대 발견이었다.

이로서 한반도 청동기문화의 편년編年과 문화내용이 전면 재검토되고,

차후 유적이 정식으로 발굴될 수 있는 중요한 계기를 마련하였다. 1975년부터 시작된 발굴은 현재까지 이어져 오며,

43년간 총 22차례를 조사하였다. 이는 한반도 단일유적으로는 가장 오랫동안 발굴 조사된 유적이다.


또한 청동기시대 연구에 ‘송국리 유형類型’, ‘송국리 문화文化’라는 새로운 개념이 등장하고,

청동기가 한반도에서 자체적으로 제작되었으며, 송국리 문화가 멀리 일본 규슈九州 지역 야요이시대彌生時代 유적에까지

전파되었다는 학설 모두 그 시작은 송국리 유적에서 출발한다.

     

지금까지도 송국리 출토품은 각 조사기관에 주요 전시품으로 소개되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1호 돌널무덤 출토품과 함께 여기저기 흩어져 있던 유물을 한데 모으는데 힘을 쏟았다.

또한 작은 편이라도 의미를 부여하여 송국리 유적의 위상을 조명하였다. 송국리 유적은 앞으로도 계속 발굴될 것이며,

새로운 성과는 송국리 마을의 모습을 더욱 다채롭게 보여줄 것이다.

     

이번 특별전을 계기로 국립부여박물관은 앞으로도 지역민의 자긍심을 드높이고

지역의 문화관광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끝으로 우리 박물관은 오는 11월 30일(목) 일반인을 대상으로

송국리 발굴 성과를 소개하는 특강을 진행하며, 내년 1월 25일(목)에는 ‘부여 송국리 유적의 의미와 활용’이란 주제로

국제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할 계획이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제 1유형: 출처표시 국립중앙박물관이 창작한 저작권 보호분야 [국립부여박물관] 2017 특별전 '부여 송국리' 개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1유형)
첨부파일

화면 확대/축소

04383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용산동6가 168-6)대표전화 02.2077.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