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참여

게시글 상세 보기를 등록일, 조회수, 기간, 담당부서, 담당자로 나타낸 테이블 입니다.
바로크 보물을 한자리에, 「독일 문학 콘서트」
등록일2017-11-02 조회수547 담당부서 문화교류홍보과

바로크 보물을 한자리에,「독일 문학 콘서트」
-11.9. 드레스덴 특별전 전시관람, 독일문학작품 낭독, 바로크 음악 연주-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왕이 사랑한 보물-드레스덴박물관연합 명품전’과 연계한 「독일 문학 콘서트」를 오는 11월 9일(목)에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실 및 으뜸홀에서 개최한다.


이날 행사는 상설전시관 특별전시실에서 ‘왕이 사랑한 보물-드레스덴박물관연합 명품전’을 담당 큐레이터 해설과 함께 관람한 후 KBS 백승주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독일의 문학과 바로크시대 음악을 감상하는 순서로 진행한다.

「독일 문학 콘서트」에서 만나게 될 작품인‘망명 이후(Nach der Flucht)’는 불가리아에서 출생 후 독일에서 성장하여 독일어로 작품활동을 펼치고 있는 작가 일리야 트로야노프 (Ilija Trojanow)의 최신작이다. 독일 도시 드레스덴을 조명하며 문화 간 융합을 통해서만 문화적 창조와 풍요로움이 가능하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이 작품을 통해 바로크시대의 동아시아문화와 유럽문화가 만나 화려하고 다채롭게 발전했던 '드레스덴 문화'의 원천이 무엇이었는지를 생각해 보고자 한다. 이날 문학작품의 낭독과 해설은중앙대학교 마쿠스 슈타인(Marcus Stein) 교수가 진행한다. 낭독 작품은 이번 행사를 위해 국내 최초 번역한 것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문학작품 낭독과 더불어 클래식기타, 바이올린 듀오 기린(GuiLin)의 독일의 바로크음악 연주도 곁들여진다. 기린은 기타(Guitar)와 바이올린(Violin) 영문 명칭을 조합해 만든 팀명에서 보듯 두 악기의 조화를 최우선으로 하여 최고의 앙상블로  클래식 음악에 친숙한 관객부터 그렇지 않은 관객까지 모두가 소통할 수 있는 음악을 들려준다. 이날 기린이 들려줄 곡은 바로크시대를 대표하는 바흐의 곡부터 드레스덴 궁정에서 활약했던 음악가들의 작품들, 그리고 꾸준히 리메이크되고 있는 파헬벨의 캐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독일의 바로크 음악으로 「독일 문학 콘서트」에 참여하는 관람객들의 상상력을 더욱 풍부하게 해 줄 것이다.

「독일 문학 콘서트」는 국립중앙박물관 내 으뜸홀에서 진행되며 행사참가는 국립중앙박물관 문화교류홍보과(02-2077-9229)로 문의하면 된다.

ㅇ 행사명: 독일 문학 콘서트
ㅇ 일시: 2017년 11월 9일(목) 17:30~19:30
ㅇ 장소: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실 및 으뜸홀
ㅇ 대상: 주한 독일 유관기관 관계자, 독일 관련 전공자 및 일반 관람객 100여명
ㅇ 참가신청: 2017.11.1.(수) 참가 안내 공지 게재 이후, 이메일 접수
ㅇ 참가비용: 무료
ㅇ 문의: 02-2077-9229/ hyeonjikong@korea.kr

                                                    독일문학콘서트 포스터


[붙임프로그램 참조]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제 4유형: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국립중앙박물관이 창작한 저작권 보호분야 바로크 보물을 한자리에, 「독일 문학 콘서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4유형)
첨부파일 독일 문학 콘서트 프로그램.hwp(203.0KB)

화면 확대/축소

04383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용산동6가 168-6)대표전화 02.2077.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