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참여

게시글 상세 보기를 등록일, 조회수, 기간, 담당부서, 담당자로 나타낸 테이블 입니다.
[국립대구박물관] '프랑스 근현대 복식, 단추로 풀다’ 개최
등록일2017-09-06 조회수533 담당부서 학예연구실

<패션은 하늘에도 있고, 거리에도 있다>

프랑스 근현대 복식, 단추로 풀다

국립대구박물관 개최

- 프랑스 패션문화를 대표하는 장식예술박물관 소장품, 99일부터 12 3일까지 전시

- 정교하면서도 다채로운 단추 외에도 시대적 분위기를 보여주는 의복, 회화, 서적 등 1,800여 건의 전시품으로 구성

국립대구박물관(관장 권상열)은 국립중앙박물관, 프랑스 장식예술박물관과 함께 99일부터 123일까지 프랑스 복식문화를 주제로 하는프랑스 근현대 복식, 단추로 풀다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지난 530일부터 815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개최되었던 전시의 이동전시이다.

전시 단추라는 작고 평범한 소재가 어떻게 프랑스의 역사와 문화를 생생하고 반영하고 있는지 보여준다. 다양한 소재와 기법으로 제작된 이 단추들은 우리가 생각하지 못했던 새로운 관점에서 역사와 문화, 개인과 사회를 바라보게 한다.

전시는 5개 분야로 구성되었다.

프롤로그 <이미지로 본 프랑스 근현대 복식>에서는 18세기부터 1950년대까지의 유화, 판화, 포스터, 사진으로 프랑스 복식의 흐름을 조망한다. 단추 제작에 사용한 다양한 <재료와 기법>들도 소개한다.

1<18세기: 단추의 황금기>에서는 절대 왕정에서 프랑스 혁명에 이르는 18세기의 프랑스 역사와 문화를 조망한다. 단추의 황금기라 불리는 이 시기에는 개인과 사회를 반영한 온갖 종류의 단추가 제작되었다. 화려한 궁정 문화를 보여주는 금실, 비단, 보석 단추, 프랑스 혁명이나 노예 해방 등을 반영한 신념의 단추, 학문과 기술의 진보, 사회의 풍속과 유행 등을 반영한 세밀화 단추와 뷔퐁 단추 등을 선보인다. 2<19세기: 시대의 규범이 된 단추>에서는 산업화와 제국주의라는 격변의 세기를 맞이한 19세기 프랑스를 단추와 복식으로 살펴본다. 나폴레옹의 제정 시기 이래 단추는 군복과 같은 제복의 상징으로 집단 정체성의 도구였으며, 신흥 부르주아 계층의 문화 규범을 보여주는 상징이 되었다. 기계생산이나 백화점의 설립 등 근대 유럽의 생산과 소비문화의 단면 또한 단추에 잘 드러난다. 3<20세기: 예술과 단추>에서는 20세기 전반기까지의 프랑스 복식의 흐름을 알기쉽게 소개한다. 이 시기는 현대적 가치 마련에 중요한 토대를 제공했는데, 단추는 의상 디자인의 핵심 요소였고, 예술가들의 내면을 반영한 중요한 표현 매체가 되었다. 여성을 코르셋에서 해방시킨 최초의 디자이너 폴 푸아레의 의상과 단추를 비롯, 코코 샤넬이 유일하게 경쟁 상대로 생각했다는 전설적인 디자이너 엘자 스키아파렐리의 의상과 작품 단추도 만나볼 수 있다.

에필로그 <인생의 단추>에서는 단추 수집가 로익 알리오의 단추 이야기이다. 단추에 관한 철학적 질문을 공유하며 마무리한다. 이번에 소개되는 단추들은 모두 로익 알리오의 수집품으로 그의 단추 컬렉션은 2011년 프랑스 국립문화재위원회에 의해 중요문화자산으로 지정되었다.

작은 단추를 더 세밀하게 관람하도록 곳곳에 마련한 터치스크린, 시대의 분위기를 보여주는 화려한 영상 등도 관람객의 흥미를 더한다.

전시는 유료(성인 9,000)이다. 99일부터 123일까지 국립대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관람 가능하다. 전시문의 1644-2625.

<패션은 옷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패션은 하늘에도 있고 거리에도 있다. 우리의 생각, 삶의 방식 그리고 현재의 순간순간에 깃들어 있다. -코코 샤넬>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제 1유형: 출처표시 국립중앙박물관이 창작한 저작권 보호분야 [국립대구박물관] '프랑스 근현대 복식, 단추로 풀다’ 개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1유형)
첨부파일 프랑스 근현대 복식, 단추로 풀다(170905).hwp(43.5MB)

화면 확대/축소

04383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용산동6가 168-6)대표전화 02.2077.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