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전시


전시

우리문화재 국외전시

주요

옛 보신각 동종

  • 한자舊普信閣銅鍾
  • 국적/시대한국(韓國)-조선(朝鮮) [1468년]
  • 재질금속(金屬)-동합금제(銅合金製)
  • 크기높이 318 입지름 228
  • 소장기관국립중앙박물관
  • 지정구분보물 2
  • 유물번호신수(新收) 18240

목록

상세정보

옛 보신각 동종은 1468년(세조 14)에 현재 탑골공원 자리에 있던 원각사 종으로 처음 만들어졌다. 그 후 절이 없어지게 되자 이 종은 남대문에 옮겨지고 다시 1597년(선조 30)에 현 명동성당 부근인 명례동현에 옮겨졌다. 그 후 1619년(광해군 11)에 서울의 한복판인 관철동의 보신각에 옮겨져 파루(오전 4시)에 33번, 인정(오후 10시)에 28번을 울려 도성의 문을 여닫는 일과 하루의 시각을 알리는 데 쓰였다. 그러나 종의 안전을 위하여 1986년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옮겨 보존하게 되었으며 2005년에 국립중앙박물관이 이전, 개관하면서 야외에 전시중이다. 이 종의 특징은 몸통 한가운데 세 겹의 굵은 띠를 장식한 점인데, 밑면에도 일정한 간격을 두고 두 가닥의 띠를 두르고 있다. 몸체에 주조 연대가 있어 제작 시기가 확실한 임진왜란 이전의 몇 안 되는 범종의 하나로 손꼽힌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