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인쇄 공유 글자크기 글자크기 확대 글자크기 축소

3F 각 전시실을 클릭하면 해당 전시실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전시관 개요 남쪽 전시공간은 중국, 일본, 중앙아시아등의 문화재를 전시하여 이웃나라의 문화를
이해하고 문화의 다양성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전시관 규모 2,501.4㎡

전시실 소개

  • 이 전시실에서는 크게 고대부터 개항 이전과 근대의 두 부분으로 나누어 일본 미술의 흐름을 살펴볼 수 있도록 하였다.
  • 섬나라인 일본의 미술은 외부에서 새로운 문화가 전래될 때마다 큰 흐름이 변화하였다. 우선 조몬(繩文), 야요이(彌生), 고훈(古墳) 시대로 이어지던 일본 고대의 문화는 6세기 중반 불교와 함께 전래된 불교미술에 의해 크게 달라졌다. 이후 아스카(飛鳥), 나라(奈良) 시대에 걸쳐 중국과 한국의 영향을 받은 불교 미술이 융성하고, 헤이안(平安) 시대에는 귀족적 취향이 반영된 화려한 밀교와 정토교 미술이 발전하였다. 무사 집단인 막부幕府가 정권을 잡은 가마쿠라(鎌倉) 시대에도 사실적 표현이 두드러진 불교 미술이 성행하였다. 13세기에 전해진 송宋의 문화에 의해 일본 미술의 흐름은 두 번째 전환기를 맞이하게 된다. 이 때 전래된 선종禪宗은 일본 고유의 미의식을 발전시키는데 기여하여 다도茶道와 노(能)의 체계를 완성시켰다.
  • 16세기부터 시작된 서양과의 접촉을 통하여, 자유로운 기질을 지닌 에도(江戸)의 도시 상인들은 우키요에(浮世絵)나 가부키(歌舞伎) 등과 같은 새로운 대중문화를 꽃피웠다. 이후 19세기 후반 개항으로 인해 서양 근대 문명이 본격적으로 유입되면서 일본도 근대화의 길을 걷게 된다. 이 과정에서 서양의 문화를 통해 자문화를 재인식하게 되면서, 소위 ‘서양화’에 대응하는 ‘일본화’의 개념이 형성되었다.
  • 당시의 일본화가들은 재료와 기법은 물론 주제에 이르기까지 일본의 전통 문화를 고수하면서도 서구적 요소의 융합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러한 움직임은 공예 영역에 있어서도 마찬가지여서 전통적 장인들이 새로운 기법과 요소를 활용하고자 한 작품들을 많이 볼 수 있다.
  • 전시 동영상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일본 근대 미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