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인쇄 공유 글자크기 글자크기 확대 글자크기 축소

3F 각 전시실을 클릭하면 해당 전시실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전시관 개요 북쪽 전시공간은 불교조각과 금속 및 도자공예를 전시하여 수준높은 우리문화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전시관 규모 2,698.41㎡

전시실 소개

  •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도자기는 백자와 분청사기다. 분청사기는 15~16세기에 걸쳐 약 150년 간 제작된 데 비해 백자는 조선시대 전 기간에 걸쳐 꾸준히 제작되고 조선인의 일상생활에 폭넓게 사용되었다. 절제와 순수한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백자는 유교적 이념을 구현한 새 왕조와 사대부층의 사상과 생활을 담아내기에 가장 적합한 그릇으로, 조선의 문화를 총체적으로 반영하였다고 할 수 있다.
  • 조선 백자의 역사는 왕실과 중앙 관청용 백자를 제작한 가마인 ‘관요官窯’를 통해 살펴볼 수 있다. 관요는 경기도 광주廣州에 설치된 사옹원司饔院(궁중의 음식을 담당한 관청) 소속의 ‘분원分院’을 말하는 것으로, 분원 관요의 설치와 운영에 따라 초기·전기·중기·후기로 구분할 수 있다.
  • 초기는 경기도 광주에 왕실과 중앙관청용 백자 제작을 맡은 관요가 설치되지 않았던 시기로, 전국의 가마에서 최고급 백자를 운반하여 왕실과 중앙관청에서 사용하였다. 전기는 세조 말 예종 초(1467-1468) 분원 관요가 왕실용 백자를 생산하기 시작한 때부터 임진왜란 직전까지의 시기다. 중기는 임진왜란 이후 관요가 지금의 경기도 광주시 남종면 분원리에 정착한 1752년 이전까지이고, 후기는 1752년부터 관요가 민영화되는 1884년까지다.
  • 관요가 민영화된 이후는 왜사기가 밀려들어온 시기로, 조선 백자는 이미 쇠퇴하여 이를 말기로 구분하기도 한다. 백자실은 이러한 시기 구분을 염두에 두고 큰 변화의 흐름을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되었으며, 시기별 명품들을 선별하여 조선시대 백자의 정수를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