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인쇄 공유 글자크기 글자크기 확대 글자크기 축소

3F 각 전시실을 클릭하면 해당 전시실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전시관 개요 북쪽 전시공간은 불교조각과 금속 및 도자공예를 전시하여 수준높은 우리문화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전시관 규모 2,698.41㎡

도자공예 - 청자실 전시실 미리보기[VR]

전시실 주요유물

이전 주요유물 목록 다음 주요유물 목록

전시실 소개

  • 도자기는 흙과 불, 그리고 사람이 하나가 되어 만드는 예술이다. 특히 ‘자기磁器’의 제작은 세계 도자기 역사에서 커다란 의미를 갖는다. 유약을 입혀 1,300도 정도의 높은 온도로 구워내는 자기는 최상의 기술로 완성된 섬세한 예술품이다.
  • 한국에서 자기가 제작되기 시작한 것은 9세기 말에서 10세기 초 무렵이다. 그동안 쌓아온 토기 제작 기술과 중국 월주요越州窯 자기의 영향으로 청자나 백자 같은 자기를 만들기 시작하였다. 초기의 가마들은 고려의 수도 개경(현재의 개성)에 가까운 중서부 지역에 있었다. 11세기에 접어들면서 전남 강진과 전북 부안 두 지역을 중심으로 청자가 제작되었고, 초기에 비해 제작 기술이 정교해졌다.
  • 고려자기는 11세기 중엽부터 눈에 띄게 발전하여 12세기에는 절정의 경지에 이른다. 특히 청자는 다양한 무늬로 아름답게 꾸며졌으며, 그릇과 같은 일상용품을 비롯해서 기와나 타일 등 건축자재까지 만들어진다. 무엇보다 가장 큰 성과는 유약이 은은한 비취색을 띠는 ‘비색翡色 청자’의 완성과 도자 예술의 새로운 경지를 연 ‘상감象嵌’ 기법의 개발이다.
  • 고려는 13세기에 중국 원나라와 전쟁을 오래 치르면서 나라 안 사정이 매우 어려워졌는데, 이런 상황은 청자를 만드는 데에도 영향을 미쳤다. 비색 청자의 우아한 형태와 아름다운 빛깔은 점점 사라지고, 청자의 질이 눈에 띄게 떨어졌다. 14세기 후반 왜구의 잦은 침략으로 남부지방이 황폐해지자 강진과 부안의 장인들 또한 살길을 찾아 내륙으로 뿔뿔이 흩어졌다. 이 때문에 자기 생산이 널리 확대되고 자기를 사용하는 계층의 폭이 넓어져 고려 말의 상감 청자는 조선시대 ‘분청사기粉靑沙器’로 이어지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