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인쇄 공유 글자크기 글자크기 확대 글자크기 축소

전시관 개요 남쪽 전시공간은 이홍근, 박병래 등의 기증문화재를 전시하여 기증자들의 문화재
사랑을 느낄 수 있습니다.

전시관 규모 2,844.62㎡

유강열실 전시실 미리보기[VR]

전시실 주요유물

이전 주요유물 목록 다음 주요유물 목록

전시실 소개

  • 유강열劉康烈(1920-1976) 선생은 한국의 현대 공예 및 판화의 개척자로 우리 공예 미술 발전에 커다란 자취를 남겼다. 또한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후학 양성에 힘썼고, 1970년에는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 선생은 1955년 국립박물관 부설 한국조형문화연구소 초대 연구원으로 활동하며 전통 공예 교육의 기틀을 마련하고, 1970년에는 국립중앙박물관 건설상임위원으로 위촉받아 현 국립민속박물관 건물의 실내 디자인을 담당하기도 하였다. 선생이 돌아가신 후 부인 장정순 여사는 오랫동안 소중하게 보관하던 선생의 수집품과 판화 작품 650여 점을 기증하여 선생과 우리 박물관과의 오랜 인연이 지속되고 있다.
  • 소박하면서도 멋스러움이 느껴지는 유강열 수집품은 삼국시대의 토기와 토우, 고려청자, 조선의 도자기와 회화, 목칠공예품, 직물공예품 등으로 다양하다. 이들 수집품들은 선생에게 감상의 대상이었을 뿐 아니라 창작 활동의 밑거름이 되어주었다. 토우나 분청사기의 물고기 문양, 백자 제기 등이 모티프로 등장하는 선생의 판화 작품들은 우리나라 전통미술의 소재를 현대적으로 변용하여 새로운 한국적 미의식의 세계를 넓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