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페이지로

새소식

  • 홈
  • > 소개
  • > 새소식

내용보기

특별전 “유리, 삼천 년의 이야기” 개최(2012.11.27~2013.2.17)

고대 유리의 발상지를 여행하다
특별전 “유리, 삼천 년의 이야기”
  

 ㅇ제    목: ‘유리, 삼천 년의 이야기-지중해·서아시아의 고대 유리’
 ㅇ전시기간: 2012.11.27.~2013.2.17.
 ㅇ전시장소: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 특별전시실
 ㅇ전시유물: 일본 히라야마 이쿠오(平山郁夫) 실크로드 미술관 소장품 375점


  국립중앙박물관(관장 김영나)은 “유리, 삼천 년의 이야기-지중해·서아시아의 고대 유리”라는 주제로, 2012년도 마지막 특별전을 오는 11월 27일부터 2013년 2월 17일까지 특별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고대 유리의 발상지인 메소포타미아, 이집트, 로마 제국 등 지중해 연안과 서아시아 지역의 유리 제품의 제작 역사와 더불어 오늘날의 유리를 있게 한 기술적 창안들과 그것이 지니는 시대적 의미를 음미해 보고자 마련한 것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은 2005년 용산 이전 재개관 이후 정기적으로 세계 여러 지역의 문화를 소개하는 전시회를 개최해 왔으며, 이번 전시에서는 유리를 테마로 인류의 지혜와 그 확산의 과정을 문화사적으로 조감해 보고자 한다.

 

  본 전시에 출품되는 작품 375점은 모두 일본 히라야마 이쿠오(平山郁夫) 실크로드 미술관(이하 ‘실크로드 미술관’) 소장품이다. 야마나시 현(山梨縣) 호쿠토 시(北杜市)에 위치한 실크로드 미술관은 실크로드 지역의 조각과 공예 작품 등 약 9,000여 점의 컬렉션을 갖추고 있으며, 그 중에서도 간다라 불교 조각과 고대 유리 공예 유물이 손꼽힌다. 이번 전시의 출품유물은 실크로드 미술관의 유리 공예 컬렉션 가운데 백미에 해당하는 메소포타미아와 동지중해의 초기 유리 제품을 중심으로,  로마 제국기의 유리를 보강하여 선정한 것이며, 시기적으로는 기원전 15세기에서 기원후 15세기 사이에 제작된 것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유리 제작에 사용된 여러 가지 기법을 중심으로 다양한 유리 공예품을 소개한다. 기원전 1세기경 유리 제작 역사상 중요한 전환점이 되는 대롱불기 기법이 개발되며, 이를 기준으로 그 이전의 유리를 1부에서, 대롱불기 기법으로 만들어진 유리를 2부에서 다룬다. 3부에서는 앞 시기의 전통이 사산조, 이슬람 시대에 계승되어 발전하는 한편, 새로운 기법이 등장하는 양상에 초점을 맞추었다.

 

  먼저 유리 제작의 시작(1부)에서는 기원전 1500년부터 기원전 100년 사이의 초기 유리를 살펴본다. 이 시기에는 코어 성형 기법, 주조 기법, 모자이크 기법에 의해 유리가 제작되었다. 유색 보석의 대용으로 만들어지기 시작한 유리 장신구, 향유香油 등을 담기 위한 소형 유리 병, 모자이크 구슬과 장식판 등이 출품된다. 당시 이러한 유리는 제작에 시간과 비용이 많이 소요되어 상류층만 소유할 수 있는 고가의 사치품이었다. 

 

  대롱불기 기법의 발명(2부)에서는 속이 빈 대롱 끝에 유리를 부풀려 용기를 만들 수 있게 된, 제작 기술상의 일대 혁신을 가져온 발명에 초점을 맞추었다. 기원전 1세기 무렵 팔레스타인 지역에서 시작된 대롱불기 기법은 빠른 속도로 지중해 연안 지역까지 확산되었다. 대롱불기 기법으로 불과 몇 분 만에 그릇을 만들 수 있게 되면서, 대량 생산의 길이 열리게 되었다. 가격이 하락하면서 유리 용기가 상류층의 전유물이 아니라 서민들의 생활용품으로 상용화되는 계기가 마련되었다. 새로운 기법에 적합한 다양한 기형의 병과 장식 기법의 양상이 유형별로 전시된다.

 

  장식 유리의 만개(3부)에서는 서로마 제국이 쇠망한 이후인 기원후 5세기부터 15세기에 이르기까지 사산조 페르시아와 이슬람 제국의 전개의 시기에, 이전 시기의 기술을 완숙한 경지로 끌어올린 다양한 유리 제품을 살펴본다. 커트 장식 그릇, 무색투명한 유리 잔, 그리고 12세기부터 등장한 에나멜 채색을 한 유리 용기가 이 시기 대표적이다. 호화로운 이슬람 장식 유리는 동시대의 유럽에서도 크게 유행했고, 특히 베네치아 유리 공예에 큰 영향을 끼치면서 근·현대 실용 유리의 기초가 되었다.

 

  유리는 오늘날의 우리 생활에 밀착되어 있어 그 쓰임새나 역사에 대해 미처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번 전시를 통해 살펴본 것처럼 유리라는 소재는 흔히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오랫동안 인류와 함께 해 왔고, 그 성격과 용도 또한 다양한 변화를 겪어 왔다. 그동안 국내에서 지중해·서아시아 지역의 고대 유리만을 소개하는 기회가 없었기에, 이번 전시는 유리의 탄생과 확산의 과정을 재음미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전시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모든 출품유물과 관련 논고를 실은 270페이지의 전시 도록(예상가 28,000원)이 발간된다. 그리고 전시기간 중에는 관람객의 관람 편의를 돕기 위해 자원봉사자에 의한 전시 해설을 1일 2회(오전 11시, 오후 2시) 운영하며, 매주 수요일 야간개장일에는 ‘큐레이터와의 대화’ 시간을 통하여 심층적인 해설을 접할 수 있다.

 

  한편 국립중앙박물관 교육과에서 진행하는 가족, 성인 대상 체험프로그램과 어린이·청소년을 대상으로 개발한 학습지는 참가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학습의 기회를 부여해 줄 것이다. 이 밖에도 일반인 대상의 특별 강좌를 4회(2013년 1월 23, 30일, 2월 6, 13일) 개최하며, 국내의 관련 전문가의 강의를 통해 전시에 대한 심도 깊은 이해를 도모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첨부파일
(모바일웹사이트는 첨부파일 다운로드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PC에서 다운받으시기 바랍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미투 네이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