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치현황

배치도

주요공간

주요공간

으뜸홀 - 역사가 시작되는 곳

으뜸홀 - 역사가 시작되는 곳
  • 건물의 출입구를 들어서면 전시 1, 2, 3층을 어우르는 높은 천장으로 시야가 확 트인 으뜸홀이 나온다. 이 곳은 박물관의 전시실로 통하는 관문으로서 전시공간을 향해 서서 보면 효율적인 동선으로 배치된 각층의 전시실이 좌우의 양 날개처럼 펼쳐져 있다.

역사의길 - 과거와 미래를 이어주는 가교

역사의길 - 과거와 미래를 이어주는 가교
  • '역사의 길'은 관람객들의 동선을 효율적으로 관리해 주는 공간이며, 현대를 살아가는 한국인들의 삶을 역사와 이어 주는 가교(架橋)와도 같다. 관람객들은‘역사의길’을 통해 동서남북의 방향에 구애되지 않고, 1.2.3층의 제한 없이 각 전시실을 손쉽게 오가며 관람을 즐길 수 있다. 중간 지점에는 좌우로 배치된 전시관을 넘나들 수 있는 다리가 있어서 더욱 효과적으로 동선이 단축된다.

버금홀 - 직선과 곡선이 얼개를 이룬 미학적 공간

버금홀 - 직선과 곡선이 얼개를 이룬 미학적 공간
  • 건물 서관 4층(전시영역 2층에 해당)의 대극장‘용’으로 들어가는 로비에 위치해 있으며, 동관 전시영역의 한 축을 이루고 있는 으뜸홀과 쌍벽을 이루고, 서관의 중심을 잡아 주고 있다. 4층, 5층 바닥을 남겨 둔 채 홀 천장까지 뚫려 있는 구조로, 직선과 곡선이 팽팽한 긴장 속에서 조화를 이루도록 설계되었다. 지름은 12m로서 으뜸홀에 비해 규모는 다소 작으나 박물관의 여러 공간 중 가장 얼개가 복잡하며 외부의 벽이 천장에서 안으로 이어지는 형태를 취한 데다 아래층의 어린이박물관 쪽 로비도 그대로 드러나 사방으로 세련되고 다양한 구조미를 맘껏 느낄 수 있다.

기획전시실

기획전시실
  • 열린마당 서측에 위치한 기획전시실은 두 개의전시실로 구성되어 있으며, 특정 주제를 조명하거나 새로 발견된 주요유물을 선보이는 등 다양한 전시가 가능하도록 가변성 있는 공간으로 설계되었다.